이준규 주일 한국대사 내정자는 29일 서울 연세대에서 열린 외교안보정책포럼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올 하반기 3국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다”고 밝혀 논란을 빚고 있다. 이 내정자는 이날 “올 하반기 일본에서 한·중·일 3국 정상회의가 열릴 예정”이라며 “이때 (박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3국 정상은 회의를 정례화하고 올해는 일본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중국이 소극적 태도를 보이는 등 3국 간 이해 차이로 개최 시점은 불분명하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