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환 화백 "위작 논란 13점 모두 진품"

입력 2016-06-30 01:20 수정 2016-06-30 01:20

지면 지면정보

2016-06-30A33면

경찰 "이 화백 의견 관계없이 수사"
이우환 화백(80·사진)이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위작으로 판정한 ‘점으로부터’와 ‘선으로부터’ 그림 13점 모두가 자신이 그린 진품이라고 주장했다.

이 화백은 29일 서울 묵동 지능범죄수사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위작이라는 13점 중 한 점도 이상한 것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호흡과 리듬, 채색을 쓴 방법 등이 모두 내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앞서 위작 의혹을 받는 작품 13점의 감정을 국과수에 의뢰해 위작이라는 판정을 받았다. 이 화백은 국과수 감정 결과에 대해 “붓이나 물감을 다른 것을 쓸 때도 있어 성분과 색채가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위작 논란 그림 중 한 작품에 있는 작가 확인서에 대해서도 “내가 쓴 것”이라고 확인했다. 위작에 관여해 구속 기소된 현모씨(66)가 위조 사실을 인정한 부분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며 설명을 거부했다.

지난 27일 처음 지수대를 찾아 그림을 직접 본 이 화백은 이날 “이틀 전에도 다 진짜라고 생각했는데 좀 더 고민해보고 견해를 밝히기 위해 시간을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성운 지수대 지능2계장은 “생존작가 의견이 위작 판단에 중요한 요소 중 하나긴 하지만 위조범들의 자백과 그 자백을 뒷받침하는 보강증거, 민간 감정기관과 국과수 감정 의견 등을 종합 고려했을 때 압수 그림 13점이 모두 위작이라는 경찰 판단은 그대로”라며 “앞으로도 위작임을 전제로 추가 위조범과 유통 경로 등을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혜 기자 loo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