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올리브TV ‘옥수동 수제자’ 방송화면 캡처

박수진이 입덧이 심해 힘들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29일 박수진은 케이블채널 올리브TV ‘옥수동 수제자’에서 심영순 선생님과 이야기를 나누며 "최근 입덧이 심해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심영순은 "입덧이 심한 아이는 똑똑한 아이"라고 조언했고 박수진은 "기쁜 마음으로 아이를 챙기겠다"고 답했다.

한편 박수진은 자신의 2세 태명이 복덩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