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병헌과 이보영이 내년 상반기 방송될 SBS 새 드라마 '진격'(박경수 극본) 출연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보영의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9일 "'진격' 출연 제의를 받고 긍정적으로 논의중"이라며 "아직 대본을 받지 못한 상태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병헌이 박경수 작가를 평소 좋아하고 존경한다"면서도 "‘진격’ 출연 제안을 받은 것은 맞지만 하반기에 영화 ‘남한산성’ 촬영이 이미 확정된 상태라 출연을 못하게 됐다"고 전했다.

'진격'은 올해 하반기 사전촬영에 들어가 내년 2월 방송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