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 노·사·민·정, 구조조정 피해 최소화

입력 2016-06-29 18:02 수정 2016-06-30 01:50

지면 지면정보

2016-06-30A32면

부산시와 울산시, 경남지역의 노·사·민·정이 조선업 구조조정에 따른 위기 극복에 팔을 걷고 나섰다.

부산시는 민·관 합동 고용안정지원대책반을 다음달부터 가동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중소기업운전자금 규모를 200억원으로 확대하고, 최대 2억원의 긴급운전자금을 지원하는 3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지원제도를 운용한다. 조선·해운업 실직자 가운데 소자본 창업자에게는 5000만원까지 신용대출을 주선한다.

울산시는 12억원을 들여 조선업 실직자 재취업 교육과 창업 지원을 추진하기로 했다. 공공근로와 지방하천 관리 등의 사업에 92억원을 지원해 조선업 등의 실직자 2073명에게 임시 일자리를 제공한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