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탈은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업체인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와 전기차 시장 확대 및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전기차 렌터카 운영을 위한 공용 충전서비스 제공, 충전 인프라 기반 신규 사업 발굴 등을 추진한다. 한국충전은 지난해 8월 한국전력, KT, 현대·기아자동차 등이 공동 출자해 설립한 회사다. 롯데렌탈은 현대차가 다음달 출시 예정인 전기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활용한 전기차 렌터카를 연말까지 120대 구비할 계획이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