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1585억 규모 K1 전차 창정비 사업 수주

입력 2016-06-29 19:28 수정 2016-06-30 05:10

지면 지면정보

2016-06-30A17면

현대로템이 1585억원 규모의 K1 및 K1A1 전차 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 창정비는 낡은 전차를 분해한 뒤 내부 장비를 교체해 새로운 탱크 수준으로 정비하는 작업이다.

현대로템은 방위사업청과 계약을 맺고 2017년 6월까지 경남 창원공장에서 K1과 K1A1 전차의 창정비를 수행하게 됐다고 29일 발표했다. 현대로템은 1995년부터 총 800여대 전차에 대한 창정비(연간 1000억원 규모)를 수행했다.

현대로템은 1976년 전차 생산 전문 방산업체로 지정된 뒤 30여년간 첫 국산 전차인 K1 1000여대를 비롯해 성능개량 모델인 K1A1 480여대, 최신형 전차 K2까지 육군의 주력 전차를 생산해 공급했다.

현대로템은 앞서 납품한 전차들이 완전히 폐기될 때까지 창정비를 포함한 정비수요가 꾸준히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