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다섯 곳 가운데 네 곳은 최저임금이 오르면 고용을 줄이거나 사업을 접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전국 중소기업 335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29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응답 업체의 절반 이상(51.3%)이 2017년 적용 최저임금액을 현 수준에서 동결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2% 이내 인상’을 원하는 기업이 20.9%로 나타나 동결 또는 2% 이내 소폭 인상을 원하는 기업이 72.2%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최저임금이 오를 경우 대응책으로는 신규 채용을 축소(27.9%)하거나 감원(16.6%)하는 등 고용을 줄이는 방안을 꼽은 업체가 44.5%였다. 경영 악화로 사업을 포기할 것이라는 응답도 37.4%를 차지했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최저임금은 기본급을 기준으로 산정하기 때문에 명목상 최저임금은 월 126만원이지만 대부분의 중소기업이 각종 수당을 주기 때문에 인건비 부담이 상당하다”고 전했다.

인상된 최저임금이 전체 근로자 임금 인상에 영향을 미쳤다는 중소기업은 64.8%로, 그렇지 않다는 기업(35.2%)의 1.8배에 달했다. 최저임금 인상이 최저임금 이상을 받는 근로자의 임금까지 함께 끌어올렸다는 의미다.

최저임금 인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기업들은 ‘세제·사회보험료 지원 확대’(27.7%)와 ‘업종별·지역별 최저임금 차등적용’(25.4%), ‘최저임금 결정주기 변경’(23.6%)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지수 기자 oneth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