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사업청은 29일 ‘글로벌 방산강소기업 육성사업’ 대상 업체로 장거리 수영자이송정을 개발하고 있는 보고(대표 임성기)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 사업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중소 방산기업을 발굴해 제품 개발에서 해외 마케팅까지 3년간 최대 21억원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보고가 개발하고 있는 ‘장거리 8인승 수영자이송정’은 기존 이송정에 건식 승조원 구역을 추가, 저체온증을 방지하며 장거리 항해가 가능하고 디젤 잠수함에서도 운용할 수 있다.

방사청 관계자는 “연안의 비정규전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중동과 동남아시아로 수출이 예상된다”며 “제품 개발과 컨설팅, 마케팅 등을 지원해 세계적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방사청은 또 무기체계 개조개발 지원대상 과제로 현대제이콤(대표 박병준)의 ‘위치보고 접속장치’를 선정해 3년간 최대 10억원을 지원한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