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이 29일 인도 뉴델리에서 사무소 개소식을 열었다.

2011년 뉴델리에 주재원을 파견한 지 5년 만이다. 농협은행은 인도 사무소를 서남아시아 진출의 교두보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농협은행의 해외 네트워크는 미국 뉴욕지점, 중국 베이징사무소, 베트남 하노이사무소를 포함해 네 곳으로 늘어났다. 농협은행은 하반기에 베트남 사무소를 지점으로 전환할 예정이며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미얀마 진출도 검토하고 있다. 임정수 농협은행 미래전략부장은 “인도에 진출한 한국 기업과 교민에게 폭넓은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른 시일 내 지점 전환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