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여수·광양·순천 중기청 지역사무소 필요"

입력 2016-06-29 17:50 수정 2016-06-30 01:53

지면 지면정보

2016-06-30A32면

전남 여수 광양 순천지역 중소기업인들이 지역밀착형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중소기업청 지역사무소 설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29일 순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순천과 여수 광양지역은 중소기업 행정 수요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데도 중소기업 전담기관이 없어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지난해 9월에도 순천 여수 광양 등 3개 상공회의소는 공동명의로 중소기업청 전남동부사무소 신설을 요청하는 건의문을 행정자치부에 전달했다.

지역 상공인들은 이 지역의 경제 규모가 큰 만큼 지역사무소 설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전남지역 전체 기업 수 12만5518개(2015년 말 기준) 중 절반가량인 6만411개와 소상공인 5만여명이 여수와 순천 광양 일대에 몰려 있다. 경기는 경기북부사무소를, 대전·충남은 충남사무소를, 부산·울산은 울산사무소를 각각 두고 있는 것과 비교하면 지역 형평성에도 어긋난다는 지적이다.

여수의 한 기업인은 “중소기업 관련 업무를 보기 위해 광주를 오가는 데만 왕복 3~4시간 걸리고 민원상담까지 받고 나면 하루가 다 간다”며 “지역사무소가 하루빨리 신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순천=최성국 기자 sk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