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훈처는 29일 북한 김일성 주석의 친인척에게 독립운동 서훈이 추서돼 최근 논란이 된 것과 관련, “상훈법 개정을 추진해 이른 시일 내 취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김일성의 삼촌인 김형권에게 2010년, 외삼촌인 강진석에게 2012년 각각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한 바 있다.

보훈처는 “김일성 친인척에 대한 독립운동 서훈 논란이 야기되고 국민 정서와 배치된다는 지적에 따라 독립운동 서훈에 대한 새로운 공훈 심사 기준을 마련해 국민 정서에 맞게 심사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일성 친인척뿐만 아니라 북한 고위층과 관련된 인물에게 새 공훈 심사 기준 적용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