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새누리당 의원 "수출입은행 여신평가 못 믿겠다"

입력 2016-06-29 18:06 수정 2016-06-30 03:52

지면 지면정보

2016-06-30A6면

정가 브리핑
심재철 새누리당 의원(사진)은 29일 “수출입은행의 여신평가를 믿을 수 없다”며 “구조조정은 국책은행이 아닌 외부전문가 집단이 맡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수출입은행이 상대적으로 더 위험하다고 평가된 SPP조선해양 채권단에 남아있는 등 여신관리능력이 의심받고 있다”며 “무면허업자에게 자동차 수리를 맡기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심 의원은 “국책은행은 부실이 감지된 기업에 자금 지원을 확대하면서 워크아웃 개시 시점을 지체시켰다”고 지적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