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중앙위 토론회에 당권주자 총출동…"당원이 중심" 지지호소 같은 축사

입력 2016-06-29 18:09 수정 2016-06-30 03:53

지면 지면정보

2016-06-30A6면

김용태(왼쪽부터) 이주영 원유철 정병국 의원 등 새누리당 대표 경선 후보로 꼽히는 의원들이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중앙위원회 대토론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중앙위원회가 29일 국회에서 주최한 ‘당 혁신 대토론회’에는 김용태 원유철 이주영 정병국 의원 등 당권 출마를 선언했거나 고심 중인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이들은 행사 시작 전 자리에 앉지 않고 행사장 내부를 돌며 참석자들과 악수하고 명함을 건네는 등 선거전 양상을 보였다.
친박(친박근혜)계인 이 의원과 비박(비박근혜)계인 김·정 의원은 원고 없이 5~10분간 사실상 지지호소 연설에 가까운 축사를 했다. 이들은 모두 “지난 총선 공천과정에서 당의 근간인 당원들이 배제됐다”며 “중앙위원회가 당의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나를 포함해 모두가 당 혁신의 고통을 감내해야 한다”며 “혁신의 깃발을 들고 당을 환골탈태시켜 떠난 당원들의 마음을 돌려놓아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의 어머니와 같은 조직인 중앙위가 견딜 수 없는 상처를 입었다”며 “중앙위가 당내에서 이런 대접을 받아선 안 된다”고 감성에 호소했다. 정 의원은 “그동안 (중앙당에) 이런저런 이야기를 해도 여러분의 의사가 반영된 적 있느냐”며 “봉숭아학당 식이라고 비판받던 당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그들만의 리그를 만들어 왔다”고 비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