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영향을 분석하고 대응을 모색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29일 "영국의 EU(유럽연합) 탈퇴 결정이 우리의 외교·안보, 경제, 영사 등 제반 분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부내 브렉시트 대응 TF를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TF는 이태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을 팀장으로 유럽국장, 양자경제외교국장, 국제법률국장, 재외동포영사국장, 정책기획관 등 관련 당국자들이 두루 참여한다.

이를 통해 브렉시트가 국제 정치·경제 환경은 물론 영국 및 EU와의 조약·영사 문제 등 국민 생활에 미칠 영향도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TF는 다음 달 4일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첫 회의를 열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