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수여식·LG글로벌챌린저 발대식 참석

구본무 LG 회장(오른쪽)이 28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제28회 연암대해외연구교수 증서수여식에서 신혜란 서울대 지리학과 교수에게 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 제공 LG그룹

구본무 LG 회장이 최근 대학 교수들과 대학생들을 만나며 인재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29일 LG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이 이사장을 맡고 있는 LG연암문화재단은 28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수여식'을 개최했다.

LG는 이 사업을 통해 이공계, 사회과학, 경제·경영, 어문·역사·철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매년 30명의 교수를 선발, 본인 및 배우자 왕복항공료와 1인당 연간 3만6000달러 상당의 해외연구비를 지원하고 있다.

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LG는 대학이 곧 국가 경쟁력의 뿌리라는 믿음으로 28년간 해외연구를 후원해왔다"며 "치열한 글로벌 경쟁에서 우리 기업들이 앞서 나갈 수 있도록 학문 성과를 높이고 훌륭한 인재들을 많이 양성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암해외연구교수 지원'은 1980년대 말 대학교수들이 해외 선진대학이나 연구기관에서 여러 학자들과 교류하면서 보다 깊은 경험을 쌓고 돌아와 학문 발전과 후학 양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만든 공익사업이다.
LG연암문화재단은 올해까지 총 777명의 대학교수를 선발해 약 240억원의 해외연구비를 지원했다.

올해는 뇌의 신경전달 과정을 세계 최초로 관찰하는데 성공한 이남기 교수(포스텍)와 영하 90도에서 작동하는 반도체 소자를 최초로 개발한 박진홍 교수(성균관대) 등 연구 성과를 인정받은 교수들이 다수 선발됐다.

구 회장은 29일 오전에는 'LG글로벌챌린저' 발대식에 참석해 35개팀 140명의 대학생들을 격려했다.

구 회장은 "지금 우리가 맞이하고 있는 저성장의 국면과 기후변화와 같은 환경문제 등은 어느 특정 국가의 문제가 아닌 세계 모든 국가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라며 "우수한 인재들의 창의적으로 혁신적인 도전과 과감한 시도들은 우리가 꿈꾸던 것을 현실로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