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가 오는 30일부터 스타트업 및 중소·중견기업의 인수합병(M&A) 활성화를 위해 'KRX M&A 중개망'을 오픈한다.

거래소가 가진 시장운영경험과 증권시장의 인프라를 바탕으로 창업·중소기업의 M&A 정보가 집적·교류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중개망에서는 M&A 정보에 대한 통합검색 서비스를 제공, 탐색 비용을 절감함으로써 M&A 성사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거래소는 31개 M&A 전문기관을 통해 정보를 제공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중개망 내 우량 비상장기업이 우회상장 및 스팩합병상장을 시도하는 경우 질적심사와 심사기간을 완화하는 패스트 트랙 제도를 도입한다.

거래소 측은 "M&A 중개망을 전문기관과 유기적으로 협력, 다양한 시장 정보가 모이고 교류하는 M&A 정보 허브로 육성할 것"이라며 "M&A 시장이 모험자본 회수시장의 한 축을 담당할 수 있도록 활성화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