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홍보비 파동에 안철수 대표직 사퇴…"정치는 책임지는 것"

입력 2016-06-29 11:41 수정 2016-06-29 11:42
안철수·천정배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29일 4·13 홍보비 파동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에서 동반 사퇴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 / 한국경제 DB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열고 "이번 일에 관한 정치적 책임은 전적으로 제가 져야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모든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사퇴 이유에 대해 "정치는 책임지는 것이다. 막스 베버가 책임 윤리를 강조한 것도 그 때문이다"라면서 "제가 정치를 시작한 이래 매번 책임져야할 일에 대해서는 책임을 져온 것도 그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천 대표는 "저희 두 사람은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대표직을 사퇴한다"면서 "앞으로도 우리 당과 정권교체를 위해서 헌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