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9일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에 따른 금융시장 충격이 안정세를 되찾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브렉시트가 장기간 영향을 줄 수 있는 이슈인 만큼 유럽연합의 구조변화를 긴 호흡으로 준비하되 당면한 금융시장 상황에는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날 제20대 국회 첫 정무위원회 업무보고에 참석해 금융위 업무현황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임 위원장은 최근 저금리와 분양시장 호조로 중도금대출(집단대출)과 제2금융권 가계대출이 늘고 있다며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브렉시트 국민투표 결과로 우리 금융시장도 지난 금요일 큰 영향을 받았으나, 금주 들어 주식·채권·외환시장 모두 변동성을 줄이고 있다"며 "외국인 자금도 주식시장 전체로는 유출이지만 코스닥에서 아직 유입 규모가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임 위원장은 "브렉시트가 최초의 유럽연합 탈퇴 사례다 보니 상황전개에 따른 불확실성이 있고 금융시장에 장기간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며 가계·기업부채 등 국내 리스크 요인과 결합해 시장불안을 증폭시키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임 위원장은 이어 최근 분양시장 호조로 집단대출이 늘고 있다며 이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금융위는 이날 낸 업무보고 자료에서 기준금리 인하 효과 및 주택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