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박인숙 의원이 본의 친·인척을 보좌진으로 채용한 사실이 확인됐다.

29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박 의원은 본인의 5촌 조카를 5급 비서관으로, 당원협의회 사무실에서 회계를 맡던 동서를 국회의원실 인턴 직원으로 채용했다.

박 의원은 이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야당 의원님의 '보좌진 가족 채용' 문제로 국민의 실망과 분노가 있는 시점에 저의 보좌진 친척 채용으로 논란을 일으켜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들은 의원실에서 맡은 업무에 있어 성실하고 최선을 다해 근무했다"면서도 "어떤 이유든 어떤 상황이든 국민 눈높이에서는 변명일 뿐인 것을 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이날 친·인척 보좌진을 의원실에서 내보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