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진드기 주의보…경북서 사망자 발생

입력 2016-06-29 09:44 수정 2016-06-29 09:44
경북에서 야생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으로 인한 사망자가 나왔다.

29일 경북도에 따르면 성주에 사는 80대 여성 A씨는 지난 25일 다발성장기부전으로 숨졌다. 도내에서 올해 첫 사망자다.

A씨는 지난 21일 교회 가는 길에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고 이틀 뒤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매일 밭일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에서는 올해 49건의 SFTS 신고가 들어와 2건이 양성으로 나왔고 이 가운데 A씨가 숨졌다.

SFTS로 인한 올해 전국 첫 사망자는 지난 16일 전남 순천에서 발생했다.

SFTS는 야생진드기 일종인 참진드기에 물려 감염되고 4∼11월 환자가 많이 나온다.

경북도는 밖에서 활동할 때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고 그 뒤에는 목욕할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