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터키 이스탄불 국제공항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한국인의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29일 "주(駐) 이스탄불 총영사관이 비상연락망 등을 통해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이스탄불 총영사관은 폭발 이후 비상대책반을 가동하고 있다.

앞서 28일(현지시간) 오후 10시께 이스탄불 아타튀르크 국제공항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31명이 숨지고 1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