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특위 위원장 더민주가 맡는다

입력 2016-06-29 09:02 수정 2016-06-29 09:02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위원장을 더불어민주당이 맡기로 했다.

29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박완주 더민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위원은 위원장을 포함해 총 18명으로 여야 동수로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9명, 더민주 6명,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각각 2명과 1명으로 전해졌다.

여야는 조만간 국정조사요구서를 국회에서 제출하고, 다음달 6일로 예정된 본회의에 국정조사계획서를 의결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