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장 부정선거 의혹과 관련해 김병원 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다.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이성규 부장검사)는 오는 30일 오전10시 김병원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고 29일 밝혔다.

김 회장은 올 1월 농협중앙회장 선거 결선 투표를 앞두고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