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정의장·3당 원내대표 회동서 국회의원 세비 동결 제안"

입력 2016-06-29 08:35 수정 2016-06-29 08:35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9일 "노동시장 양극화를 해소하고 중향 평준화를 이루려면 무엇보다 더 많이 가진 사람이 양보한다는 데서 (논의를) 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최근 여야 3당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모두 양극화 문제가 주요하게 다뤄졌음을 거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더 많이 가진 사람으로 분류될 수 있는 국회의원,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부터 이 문제를 솔선수범해야 하는 게 아니냐"면서 "그런 맥락에서 어제 국회의원 세비 동결 문제를 거론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의총에서 다시 한 번 이 문제를 이야기해보고 조만간 정세균 국회의장과 3당 원내대표가 만날 예정인데, 그 자리에서도 이 문제를 거론해 볼 생각"이라며 "비대위도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차원의 핵심 의제 중 하나로 이 문제 검토해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