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투자증권은 29일 SK하이닉스(84,4000 0.00%)에 대해 2분기 실적이 견조할 것으로 봤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만6000원은 유지했다.

이승우 연구원은 "2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22.0% 감소한 4370억원, 매출은 5.0% 증가한 3조8500억원이 될 것"이라며 "부품 확보 수요가 비교적 견조한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정보통신기술(IT) 기기 수요 부진 우려에도 하반기 신제품 출시에 대비한 부품 재고 확보 수요가 나타나고 있다"며 "이에 D램(RAM)과 낸드(NAND) 비트그로스(비트 단위 환산 생산량 증가율)가 각각 10%, 30% 이상을 달성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로 엔화 가치가 치솟은 점 또한 긍정적인 요인이다.

이 연구원은 "국내 반도체 업체들에게 엔화 강세는 원가 경쟁에 유리한 조건"이라며 "경쟁사인 도시바·마이크론의 주요 생산시설이 일본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