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롯데면세점 본점, 확장 공사 마치고 오픈

입력 2016-06-29 06:53 수정 2016-06-29 07:00
서울 명동 롯데면세점 본점이 확장 공사를 마치고 12층을 새롭게 오픈했다.

29일 롯데면세점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존 식당가를 폐쇄하고 확장 공사를 진행해온 12층 일부가 이달 18일 문을 열었다. 내년 초 리뉴얼 공사가 완료되면 본점 면적은 기존 1만3355㎡(4040평)에 확장면적 2760㎡(835평)이 더해져 1만6115㎡(4875평)이 된다.
롯데면세점은 본점 리뉴얼로 올해 매출 2조7800억 원을 목표로 세웠다.

면적이 한 층 늘어나면서 화장품과 향수 중심으로 입점 브랜드도 늘어났다. 달팡, 톰포드, 어반 디케이, 손앤박, 클리오, 에이지투웨니스 등이 새롭게 입점했다. 설화수, 후 등 기존 인기 화장품 20여개 브랜드의 매장 면적이 확대됐다.

롯데면세점 본점이 기존 식당가를 없애고 4개 층으로 면적을 늘린 것은 명동에 최근 문을 연 신세계 면세점에 중국인 관광객(유커·遊客)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서다.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의 영업이 종료되면서 본점의 비중이 더 커진 것도 배경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