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조선산업, 위기 상황을 재도약 기회로 삼아야"

입력 2016-06-29 06:42 수정 2016-06-29 06:42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 조선산업이 현재의 위기 상황을 산업 체질 강화와 재도약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 조선산업 경쟁력에 대한 냉철한 분석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주형환 장관은 29일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사장 등 조선업계 최고경영자(CEO)와 전문가, 원로와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국내 조선업은 저유가 등에 따른 글로벌 수요부진에 빠지면서 대규모 구조조정이 진행되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조선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핵심인력의 해외 유출 방지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박펀드 등 단기 수요 창출 방안도 함께 모색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친환경 선박 등 고부가가치 핵심 분야를 집중 육성해 조선 산업 경쟁력을 키우는 방안이 논의됐다. 해외 플랜트 분야의 기초설계 역량을 높이고 핵심 기자재를 국산화하는 방안도 거론됐다.

산업부는 이날 제시된 의견과 8월 예정된 민간 컨설팅 결과 등을 바탕으로 조선업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