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로 유로존 경제 성장률, 3년 동안 0.3%∼0.5%P 떨어질 것

입력 2016-06-29 06:36 수정 2016-06-29 06:36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로 유로존의 경제 성장률을 3년 동안 0.3%∼0.5%포인트 떨어뜨릴 것이라고 유럽중앙은행(ECB)의 마리오 드라기 총재가 28일 밝혔다. 드라기 총재는 이날 유럽연합 지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브렉시트에 대해 우려했다.

ECB는 브렉시트 투표가 열리기 전인 이달 초 올해 유로존의 성장률을 1.6%로 전망했다. 또 2017년과 2018년에는 각각 1.7%, 1.8%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같은 추정과 드라기 총재의 이날 발언을 고려하면 유로존의 성장률은 1%대 초반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