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금값 급등 반기는 이유는

입력 2016-06-29 06:19 수정 2016-06-29 06:19
전임 총재 시절 금을 대량 매입했던 한국은행이 금값 상승으로 표정이 밝아졌다. 과거 금을 높은 가격에 매입한 탓에 평가손실을 보고 있었지만 최근 금 가격이 오르며 손실이 줄었기 때문이다.

2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한은이 현재 보유한 금은 총 104.4t이다. 2011년 추가 매입 이전까지는 금 보유량이 14.4t에 불과했지만 전임 김중수 총재 시절 금 보유량 확충 계획을 세우고 공격적으로 금을 매입했다.

당시 한은의 금 추가 매입량은 2011년 40t, 2012년 30t, 2013년 20t 등 총 90t이다. 전체 외환보유액에서 금이 차지하는 비율도 2010년 0.03%에서 추가 매입 후 1.3%로 상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