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극 신임 인사혁신처장은 28일 전임자인 이근면 전 처장이 추진해온 공직사회 개혁에 대해 "그 개혁이 지속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저도 그렇게 추진할 것"이라 밝혔다.
김동극 인사혁신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이 전 처장이 지금까지 해온 개혁은 이 전 처장 개인의 것이 아니고, 정부 전체가 합의하고 로드맵을 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이 공직사회로의 성과주의 도입·저성과자 퇴출·연공서열 관행 개혁 등 이 전 처장의 개혁 작업을 열거하며 이에 대한 평가를 묻자 김동극 처장은 "이 자리에서 전임자의 성과를 평가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 면서도 "전체적인 흐름은 일단 맞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이근면 전 처장의 사임 배경과 관련, 김동극 처장은 "제가 당시 청와대 인사비서관이라 누구보다 잘 안다" 면서 "개인 신변의 일이라 구체적으로 말할 수는 없지만 몇 달 전부터 사의를 표명했고, 저희 쪽에서 계속 만류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