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켐스, 10년 연속 무분규 임금협상 타결

입력 2016-06-28 15:27 수정 2016-06-28 17:51

28일 휴켐스 여수공장 대회의실에서 최금성 총괄부사장(왼쪽)과 박종태 노조위원장(오른쪽)이 올해 임금협상 타결합의서에 사인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휴켐스 제공

태광실업그룹(회장 박연차) 화학계열사인 휴켐스(대표 최규성)가 10년 연속으로 무분규로 임금협상을 타결했다.

휴켐스 최금성 총괄부사장과 박종태 노조위원장은 28일 전남 여수공장 대회의실에서 열린 임금협상 조인식에서 올해 임금협상 합의서에 서명했다. 휴켐스는 2007년 이후 무분규로 임금협상을 타결하는 전통을 이어가게 됐다.

최금성 총괄부사장은 “굳은 신뢰를 바탕으로 건전한 노사관계를 계속 이어온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면서 “휴켐스가 첨단화학소재 산업의 글로벌 리더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태 노조위원장은 “힘든 경영여건이지만 직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최대한 반영해 주신 회사 측에 감사드린다” 며 “앞으로 회사발전을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