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 영국 외교차관과 전화 통화 예정

입력 2016-06-28 15:18 수정 2016-06-28 15:18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영국의 EU(유럽연합) 탈퇴 결정과 관련해 28일 저녁 휴고 스와이어 영국 외교부 국무상(차관)과 전화 통화를 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영국 측의 요청에 따라 통화가 이뤄지게 됐다고 말했다.
임성남 차관은 29일 게하르트 사바틸 주한 EU 대사와도 면담할 예정이다. 임 차관과 스와이어 국무상과의 통화에서는 최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과 관련한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 대변인은 브렉시트와 관련, "우리 정부는 영국 국민의 결정을 존중한다" 며 "정부는 영국의 EU 탈퇴 결정이 우리와의 양자 관계는 물론, 지역ㆍ글로벌 차원에서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영국이 EU에 탈퇴를 공식 통보한 이후에도 EU와의 탈퇴 협상에 약 2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될 예정"이라면서 "우리 정부는 이러한 기간 동안 영국과 EU 간 협상 동향 등을 봐가며 정치ㆍ경제 등 제 분야의 단기 및 중장기 영향을 면밀히 분석하여 대처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3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