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디젤 게이트'를 일으킨 독일 폭스바겐이 미국에서 경유차 소비자 피해를 배상하기 위해 총 147억달러(약 17조4000억원)를 지불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폭스바겐과 미국 당국, 미국 소비자들의 법정 대리인은 이같은 내용의 합의안을 28일 샌프란시스코 연방지방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번 배상 금액은 당초 알려진 102억달러(12조원)보다 늘어난 것이다. 배출가스가 조작된 2000㏄급 디젤 차량 소유주 47만5000명은 1인당 5000달러(592만원)에서 최고 1만달러(1184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차량 소유주들은 폭스바겐에 차량을 되팔거나 소유 차량을 수리받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이번 합의액에는 소비자 배상액 외에 환경에 미친 악영향에 대해 미국 환경보호청(EPA)에 배상할 27억달러(3조2000억원)와 배출가스 저감 차량 개발을 위한 연구비용 20억달러(2조4000억원)도 포함됐다.

이번 합의안은 법원의 인가를 받아 최종 확정된다. 이번 배상액은 미국 내 소비자 집단소송의 합의액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