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서 서울가는 출근길 빨라진다

입력 2016-06-28 09:07 수정 2016-06-28 09:07
서울지하철 7호선 부천연장 구간의 출·퇴근 시간대 운행간격이 올해 연말 단축된다.

28일 부천시와 인천시가 합의한 내용에 따르면 연말부터 전동차를 추가 투입해 출근시간대(오전 7∼9시) 운행 간격은 6분→ 4분, 퇴근 시간대(오후 6∼8시) 운행 간격은 8분→ 6분으로 각각 줄어든다.

또 인천시 버스 노선체계가 전면 개편되면서 7월 말부터 20·24·37번 등 3개 인천버스 노선이 부천까지 연장 운행된다.

특히 출퇴근 시간대 교통체증이 심한 경인국철 송내역 남부광장의 교통 흐름을 개선하기 위해 광역 환승시설을 설치한다. 광역·시외·시내버스 승강장을 구분하는 방안 등도 추진된다.

두 도시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인천∼부천 구간의 지·정체 완화 방안도 강구키로 했다. 부천시는 "양 도시의 합의로 교통망 인프라가 대폭 개선돼 시민의 교통편의와 도시경쟁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