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은 오는 29일부터 이틀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소비재 수출대전'에 참가해 국내 중소기업들의 해외 수출 상담을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CJ오쇼핑은 이번 행사를 위해 국내 홈쇼핑기업 중 최대 규모인 8개국 20명의 해외 상품기획자(MD)들이 참석했다. MD들은 참여 기업들과 1대 1 수출 상담 등 국내 중소기업들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다양한 행사에 참여한다.
또한 CJ오쇼핑은 행사 내 '해외홈쇼핑 방송지원사업 선정평가'에 참가해 해외진출을 지원할 기업들을 선정한다. 해당 심사를 통과한 기업들은 CJ오쇼핑의 해외 네트워크 진출을 위한 실무 협의 대상이 된다. 아울러 해외 TV홈쇼핑 진출을 위한 동영상 제작 및 제품 현지화 비용 일부를 중기청과 대·중소기업협력재단으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CJ오쇼핑은 CJ IMC를 통해 중소기업의 해외신규 진출을 올 한해 30건 이상 성사시킨다는 내부 목표를 세웠다고 전했다.

CJ오쇼핑은 2013년부터 대중소기업재단이 주관하는 수출상담회에 4년 연속 참가하고 있다. 2004년 해외 진출 이후 현재까지 CJ오쇼핑을 통해 해외에 동반 진출한 한국 기업은 약 200여 곳에 이른다.

신혜진 CJ오쇼핑 CSV경영팀 팀장은 "해마다 상담회를 위해 한국을 찾는 해외홈쇼핑 MD들이 늘고 있다"며 "TV홈쇼핑 외에도 우리 중소기업 상품들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는 다양한 유통채널을 발굴해 소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