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일각에서 요구하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국민투표 재투표는 없다고 확인했다.

캐머런 총리는 27일(현지시간) 의회에 출석, '총리와의 질의응답'에서 "(국민투표) 결과에 대한 의문은 있을 수 없다. 나는 분명하다. (국민투표) 결정은 수용돼야만 한다는 데 내각이 동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최선의 방법으로 결정을 이행하는 절차가 시작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캐머런은 또 탈퇴 협상을 서두르자는 EU 일각의 요구와 관련해 "영국 정부는 지금 단계에서 (리스본 조약) 50조를 발동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는 우리의 주권 결정이고, 영국이 홀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EU 잔류를 지지했던 조지 오스본 장관도 이날 기자들에게 협상에서 내놓을 영국 정부 측의 조건들이 분명해진 이후에야 50조를 발동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캐머런 총리는 "영국은 유럽을 떠나더라도 유럽이나 다른 세계에 등을 돌려선 안 된다"고 호소하고 "장래 EU와 어떤 관계를 맺더라도 기존 안전 협약들이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브렉시트 불안감이 고조된 금융시장을 향해 "중앙은행과 재무부가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추가적인 조치를 하는 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