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박선숙 의원, 지친 표정 … 17시간 검찰 조사 받고 오늘 새벽 귀가

입력 2016-06-28 07:02 수정 2016-06-28 07:02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수수 의혹 사건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같은 당 박선숙 의원이 27일 오전 검찰에 출석, 17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28일 오전 2시 45분께 청사를 나선 박 의원은 지친 표정으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 말했다. 이날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구속된 데 대해서는 "지금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씀은 없다"고 말했다. 조사에서 어떤 부분을 집중 소명했는지 등을 묻는 질문에 대해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채 검은색 승용차에 올라탔다.

박선숙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하면서 "기대하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께 큰 걱정 끼쳐드려서 죄송하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사실관계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