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럼 에너지 4.0' 창립 토론회

김태유 위원장(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왼쪽 다섯 번째) 등 포럼 에너지 4.0 소속 위원들이 28일 서울 소공동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발족식 및 창립 토론회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온실가스 감축 및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석탄화력발전 중 일부를 가스 발전으로 대체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0명의 에너지산업 관련 전문가가 모여 28일 출범한 ‘포럼 에너지 4.0’(위원장 김태유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 발족 토론회에서다. 이 포럼엔 김태유 교수를 비롯해 이정동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 유승훈 서울과학기술대 에너지정책학과 교수, 황인학 한국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석광훈 에너지시민연대 정책위원 등이 참여했다.
이날 서울 소공동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유 교수는 “신기후체제에 대응하기 위해 온실가스 감축 등을 고려한 발전소 구성이 필요하지만, 정부는 이에 역행해 석탄화력발전과 원자력발전만 강화하면서 가스발전을 줄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석탄화력발전 일부를 가스발전으로 대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정부는 에너지 안보, 신기후체제 대응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에너지 정책을 수립해 기업이 예측 가능한 경영환경과 투자 여건을 조성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에너지 4.0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이 도래하고 있다”며 “에너지 기업들은 새 패러다임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변화를 이끌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에너지 4.0이란 기술혁신을 통해 석유 등 기존의 에너지원과 태양광 등 새로운 에너지원 간 융·복합이 일어나는 흐름을 의미한다.

김 위원장은 “한국 경제를 이끌어온 조선, 해운, 철강 등 기간산업이 구조조정 대상이 돼 오히려 한국 경제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며 “에너지산업도 과감한 구조개혁과 체질 개선이 이뤄지지 않으면 생존을 담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