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28일 “대학이나 기업 연구소에서 화학물질 폭발사고를 비롯한 안전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나 미래창조과학부의 과태료 처분은 오히려 점점 줄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이 이날 미래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연구소 사고는 2013년 112건에서 2014년 176건, 지난해 197건으로 늘었다.

반면 미래부가 연구소에 과태료를 부과한 건수는 2013년 19건, 2014년 17건, 2015년 12건 등으로 점차 감소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