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PGA '제네시스 오픈' 열린다

입력 2016-06-28 17:57 수정 2016-06-29 01:58

지면 지면정보

2016-06-29A15면

내년 2월 LA 리비에라CC서 타이거 우즈 재단이 운영 맡아
전세계 골프팬에 제네시스 홍보

타이거 우즈
"제네시스가 지역사회 어린이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데 감사"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이름을 단 미국프로골프(PGA) 경기인 ‘제네시스 오픈’이 내년부터 열린다.

제네시스는 2017년 2월16~1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리비에라컨트리클럽(사진)에서 열리는 PGA투어 토너먼트 대회의 새로운 타이틀 스폰서로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이 대회의 명칭은 ‘제네시스 오픈’으로, 운영은 타이거 우즈 재단이 맡는다. 미국 CBS가 전국에 중계방송할 예정이어서 수백만 골프 팬들에게 제네시스를 알릴 기회가 될 전망이다.
내년부터 제네시스 오픈으로 바뀌는 이 PGA투어 LA 경기는 1926년 시작된 전통 있는 대회로, 전설적인 골프 선수 잭 니클라우스가 프로로 데뷔한 대회다. 타이거 우즈가 16세 때 아마추어로서 처음 PGA투어에 출전한 대회이기도 하다.

미국 제네시스 담당임원인 어윈 라파엘은 “제네시스 오픈이라는 새 이름으로 열릴 LA 경기는 PGA투어 중에서도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대회”라며 “제네시스의 비전을 알리기에 적합해 첫 공식 프리미엄 마케팅 활동으로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대회 운영을 주관할 타이거 우즈 재단은 캘리포니아 지역에서 학습센터를 운영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설립자인 우즈는 “제네시스가 지역사회 어린이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데 감사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올해까지 6년간 하와이에서 PGA투어 ‘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를 개최해 왔다. 앞으로는 제네시스가 현대차의 PGA 타이틀 스폰서 자리를 이어받는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