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잡은 서울시-대학총장

입력 2016-06-27 18:23 수정 2016-06-28 04:06

지면 지면정보

2016-06-28@31면

박원순 서울시장(앞줄 왼쪽 여섯 번째)과 서울총장포럼 소속 대학 총장·부총장들이 27일 서울 을지로1가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제6회 서울총장포럼 개막식에서 박수치고 있다. 박 시장과 총장·부총장들은 이날 캠퍼스타운 조성 사업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앞줄 왼쪽부터 시계 반대 방향으로 이남호 고려대 부총장, 한태식 동국대 총장, 이원복 덕성여대 총장, 박영식 가톨릭대 총장, 유기풍 서강대 총장 겸 서울총장포럼 회장, 박 시장, 이강평 서울기독대 총장, 황선혜 숙명여대 총장, 김인철 한국외국어대 총장, 김창수 중앙대 총장,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 신구 세종대 총장, 이상한 한성대 총장, 이정구 성공회대 총장, 김희봉 KC대 총장 직무대리, 황기연 홍익대 부총장, 김성익 삼육대 총장, 이용구 공유대학추진단장(전 중앙대 총장), 김도종 명지대 부총장, 홍성태 상명대 부총장, 김종호 서울과학기술대 총장, 원윤희 서울시립대 총장.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