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 AI 국제대회 VQA서 2위…국내 최고 성적

입력 2016-06-27 18:14 수정 2016-06-27 18:14
AI 분야 첫 국제 대회서 2위…1위는 캘리포니아대
자체 개발 알고리즘 'DAN' 선봬

'VQA 챌린지'에 참여한 남현섭 네이버랩스 연구원이 발표자료를 설명하고 있다. /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의 기술 연구센터인 네이버랩스가 인공지능(AI) 분야 기술력을 세계에서 입증했다.

26일(현지시간) 네이버랩스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컴퓨터 비전 및 패턴 인식 학회인 'CVPR 2016'의 'VQA(Visual Question Answering) 챌린지' 부문에서 2위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국내 업계 및 학계 최고 성적이며 1위는 캘리포니아대가 차지했다.
VQA 챌린지는 AI 분야의 첫 국제 대회로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6월까지 진행됐다. 페이스북, 메타마인드 등 글로벌 기업과 캘리포니아대, 동경대 등 국내외 대학들이 참석했다. CVPR 학회와 미국 정부,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후원했다.

VQA 과제는 이미지를 보면 떠오르는 사람들의 다양한 질문에 대해 답을 찾아내야 한다. 문자로만 구성된 질문에 답을 찾는 것보다 고난도의 기술을 요구한다.

네이버랩스 AI 팀은 이번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비결로 자체 개발한 'DAN(Dual Attention Network)'을 꼽았다. DAN은 이미지와 관련된 질문으로부터 중요한 영역 및 단어를 자동 추출하고 여러 과정을 거쳐 정답을 추론하는 알고리즘이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