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운노조, 설립 이후 첫 하역비 동결

입력 2016-06-27 18:25 수정 2016-06-28 00:39

지면 지면정보

2016-06-28A30면

울산항운노조(위원장 이희철)는 항만업계의 고통 분담 차원에서 올해 하역비를 동결하기로 했다고 27일 발표했다. 노조는 울산항만물류협회와 한 단체교섭에서 울산항 하역비 동결과 함께 화물을 실은 차량을 그대로 싣고 내리는 방식의 로로화물에 대한 하역비도 인하하기로 했다. 로로화물 하역비는 25% 내린다.

울산항의 하역비 동결은 1952년 울산항운노조가 설립된 이후 처음이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