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의 트럼프’로 불리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 당선자(왼쪽)가 오는 30일 취임을 앞두고도 여당의 레니 로브레도 부통령 당선자(오른쪽)를 새 정부 운영에서 철저히 배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로브레도 당선자는 두테르테 당선자를 만나고 싶다는 뜻을 계속 밝히고 있지만 아무런 답변도 듣지 못하고 있다고 GMA 방송 등 현지 언론이 27일 전했다.

지난달 9일 대선 이후 지금까지 차기 정부를 이끌 대통령과 부통령이 대면은 물론 전화통화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들의 취임식은 역대 정·부통령 가운데 처음으로 따로 열린다. 두테르테 당선자 측은 행사 장소가 협소하다는 이유로 로브레도 당선자를 참석 대상에 넣지 않았다. 로브레도 당선자는 마닐라 케손시에서 별도의 취임식을 한다. 두테르테 당선자는 부통령에게 각료직을 맡기는 관행을 무시하고 로브레도 당선자에게 아무런 자리를 주지 않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