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증시가 브렉시트 결정 이후 이틀째 하락세로 출발했다.

영국 런던 증시는 24일 3.2% 급락한 데 이어 27일 개장 직후 전거래일보다 0.8%까지 떨어졌으나 한국 시간 오후 4시 20분 현재 낙폭을 줄이며 0.26% 하락한 상태다.

프랑스 파리와 독일 프랑크프루트 증시는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소폭 하락 출발한 뒤 상승 반전했다가 다시 미끄러졌다. 파리 CAC40지수는 한국 시간 오후 4시 35분 현재 0.17% 내렸다. 프랑크푸르트 DAX지수는 0.09% 하락했다.
24일에 이어 이날도 영국 은행주들이 주가 하락을 가져왔다. 로이즈뱅킹그룹은 주가가 4.1% 내렸으며 바클레이스는 5.3% 떨어졌다 영국의 저비용항공사 이지젯은 브렉시트 결정 때문에 여름 휴가 시즌 매출이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으로 이날 오전 10% 하락했다.

영국의 부동산 중개업체 폭스톤스도 이번 국민투표 결과로 인한 불확실성 때문에 매출이 다소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한 이후 주가가 18%까지 폭락했다. 건설업체 가운데서는 테일러윔피가 6%, 버클리그룹은 8% 떨어졌다. 배럿디벨롭먼트와 벨웨이도 5% 이상 폭락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