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부산시장 "김해공항 확장안 수용하겠다"

입력 2016-06-27 18:19 수정 2016-06-28 04:12

지면 지면정보

2016-06-28A31면

"완전한 공약 파기 아니다…시장직 사퇴하지 않을 것"
서병수 부산시장(사진)이 정부의 ‘김해공항 확장안’을 수용하기로 했다. 그는 선거공약을 완전히 파기한 것으로 볼 수 없다며 사퇴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서 시장은 27일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아쉽지만 지역 갈등을 해소하고 국민 화합을 위해 정부가 결정한 김해신공항을 전향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5개 시·도 간 갈등과 뒤이을 후폭풍, 탈락한 지역의 상처와 상실감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던 정부의 고민을 십분 이해해 정부안을 고심 끝에 받아들였다”고 했다. 이어 “김해신공항이 포항과 울산 거제 창원 여수를 아우르는 남부권 산업벨트의 물류·여객 관문이자 동북아 허브공항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서 시장은 거취에 대해 “정부가 발표한 신공항을 부산시민이 염원하는 공항으로 조성하는 게 더 중요한 일이라 생각한다. 김해공항을 신공항 수준으로 건설하기 때문에 완전히 공약을 파기했다고 볼 수 없다”며 사퇴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서부산지역 시민단체는 대정부 투쟁을 선언했다. 서부산시민협의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부산의 미래를 유린하는 김해국제공항 확장안을 즉각 파기하라”며 “‘김해국제공항 확장 반대 시민운동본부’를 구성하고 김해공항 가덕도 이전을 위한 대정부 투쟁을 선언한다”고 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