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등 대외 경제여건 악화
시장 안정화 위해 모든 조치 시행"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재정 등 거시경제 정책을 통해 적극적으로 경기 흐름을 보완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인해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외 여건이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한 만큼 범정부 차원의 위기대응 체제를 물샐틈없이 유지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이 브렉시트에 따른 경기위축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재정 투입 필요성을 지적한 만큼 여야의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논의가 가속화할 전망이다.

박 대통령은 추경 편성 방향에 대해 “경기 흐름을 보완하고 어려운 고용 여건 속에서도 일자리 여력을 확충할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이 나와야 한다”며 “대내외 경제 상황이 급박한 만큼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집중 논의해 국민의 어려움을 덜어드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세계경제가 취약한 상황에서 브렉시트가 발생했기 때문에 국제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더 커지고 신흥시장에서의 자금 이탈 현상도 예상된다”며 “시장 안정화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대외 건전성과 재정 건전성이 높은 수준으로 시장 충격에 대응할 수 있는 만큼 대내외에 우리의 대응 역량을 충분히 알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우리 경제는 중대한 고비를 맞고 있다”며 “브렉시트를 비롯한 대내외 경제 여건 악화와 북한의 연이은 도발로 안보 위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구조조정을 본격 추진해야 하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더 머뭇거리고 물러날 곳은 없다. 여기서 우리가 잘 결정하지 못하고 머뭇거린다면 우리 경제는 큰 어려움을 맞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선·해운업 등 기업 구조조정과 관련해 “현장의 목소리를 잘 반영해서 마련한 구조조정 계획과 보완대책이 제대로 이행되도록 수석들이 철저하게 챙겨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근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 잇단 도발 위협과 관련해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가장 무서운 것은 내부의 분열과 무관심”이라며 “지금 우리의 분열을 꾀하며 북한을 옹호하는 세력들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