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부터 ‘문화가 있는 날’(매월 마지막 수요일)에 전국 거리, 광장, 전통시장, 건물 로비 등에서 청년 문화예술인의 공연이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7일 서울 정동극장에서 청년 문화예술인 88개 팀으로 구성된 ‘청춘마이크’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청춘마이크 사업은 ‘문화가 있는 날’에 청년 문화예술인에게 공연할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달의 ‘문화가 있는 날’인 29일에는 서울을 비롯한 전국 15곳에서 42개 팀이 대중음악과 클래식, 현대무용, 마술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문체부는 이 사업을 위해 지난달 공개 오디션을 거쳐 88개 팀을 선정했다. 이들 팀에는 빨간 카펫으로 제작한 3.3㎡의 무대와 마이크를 비롯해 공연 1회에 200만~250만원을 지원한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