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친박근혜)계인 김태흠 새누리당 제1사무부총장이 27일 자진 사퇴했다.

김 부총장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권성동 전 사무총장의 처신을 지적한 나에게도 항명이라며 동반사퇴를 요구한 것은 견강부회이며 사퇴할 이유도 명분도 없다”며 “그러나 내가 사무부총장직을 유지해 전당대회 준비에 공정성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면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당내 혁신비대위원들이 전대 일정, 지도체제 개편 등 핵심 안건을 주도적으로 결정해 놓고 모든 것을 친박계의 음모가 있는 것처럼 이율배반적이고 당내 갈등을 부추겼다”며 비박계를 비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